EXHIBITION / MODULE

3rd Exhibition
MODULE
Sep 29 - Oct 28, 2011
 
                       
 
Creators
Motoelastico
Luff Design



Download
Leaflet
 
 
현대 디자인의 다양한 합리성을 추구하는데, 모듈(module)에 대한 연구와 실험은 끊임없이 이루어지고 있다. 디자인 과정에는 기능과 자연적인 조화의 결합, 복잡한 기능과 치수 사이에 일정한 조화 관계가 요구 되어진다. 단순 그리드에 의한 정적인 다이어그램들은 다양성을 파괴시켰고 또한 인간의 정서적 물리적 반응에 부정적인 결과를 낳았다.

현대 디자인에서 모듈은 단순기하학의 반복을 의미하지 않는다. 스케일링의 변화와 반복 패턴의 변형을 통해 기하학적인 극도의 단순화에 반대한다. 이번 전시는 모듈(Module)화에 따른 단순성이 아닌, 변형을 통한 다양성을 나타내고자 함이다.

이번 전시는 서로 각기 다른 분야에서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는 두 그룹 (Luff Design, Motoelastico)이 모듈(Module)이라는 하나의 주제를 가지고 한 공간 안에 다른 스토리를 담는다.

루프 디자인 (Luff Design)은 가구 디자이너인 이재하, 정지호로 구성된 Furniture Design Company 이다. 건축에서 건축 자재로 쓰이는 각재와 조인트 디자인을 통해 재미난 제품을 만들어냈다.
모토엘라스티코(Motoelastico)는 시모네 카레나(Simone Carena)와 마르코 브루노(Marco Bruno) 두명의 이탈리아 건축가들이 만든 건축 디자인 스튜디오다. 이 두 건축가는 한국과 이태리를 오가며,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을 하고 있으며, 이번 전시를 통해, 2003년부터 디자인 해온 Otto Series를 발전된 제품(Product)으로 소개한다.

이번 전시에서의 두 그룹이 사용한 모듈(Module)은 새로운 객체를 만들어내는 하나의 DNA와 같은 것이다. 끊임없이 변형하여, 고정되지 않고 새로움을 창출해 낼 수 있는 가능성이 보여지기를 바란다.



  There have been many researches and experiments on module in pursuing a variety of rationality in the modern design.
A combination between functions and natural harmony and a constant harmonious relationship between complex functions and sizes are required in the design process. Static diagrams by a simple grid destroyed diversity and brought about negative results to human emotional and physical response.

Module doesn’t mean repetition of simple geometry in the modern design. It opposes geometric simplism through change of scaling and variation of a repeated pattern. This exhibit intends to present diversity through variation, not simplicity.

This exhibit is that two groups such as Luff Design and Motoelastico that do active activities in the different fields contain different stories in one space with one subject called ‘Module’. Luff Design is a furniture design company that consists of two furniture designers, Jae Ha Lee and Ji Ho Jeong. It produced the funny product through a rectangular lumber used as a building material in architecture and joint design.

Motoelastico is a architecture design studio made by two Italian architects, Simone Carena and Marco Bruno. These two architects have worked in the various fields, traveling between Korea and Italy. They show the product developed into Otto Series that they had designed since 2003 through this exhibit.

Module used by two groups in this exhibit looks like one DNA that can make a new object. It is expected that the possibility can be shown to produce newness without being fixed as it is continuously changing.

EXHIBITION
   
      Noel de Voyageur   le cœur / la memoire
Habitat by 8 Creators   Beyond the Material   MODULE   Noel de Voyageur   le cœur / la memoire
   
       
Neriage, Apple tree   Voyage dans le temps   A boundless ocean   Mi,Me   Atmosphere
   
       
Sharing Ideas   The Classic Blue   I believe, I believe...   About the flow of time   Great Sale of Mordern
   
       
It's all about material   Coexistence of Time   MERCI   Hands on the Table   No Talking Area
   
       
Alice's Green   Object from Japan   Look At Me   Under Your Hat   YOUNHYUN TILE & KUJUNGMARU by 8 Creators

   
             
Human Hoard,
Society and Illusions
  Ceramic in CheongSong          

 

     

   

COPYRIGHT. SPACE B-E. All rights reserved.